"메달보다 찬란한 선수들의 열정이 있기에 다음을 기약…황대헌·임효준 메달 축하"

22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에서 넘어진 한국 임효준(189번)을 동료들이 위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에 출전한 선수들을 격려하고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금메달이 기대되던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여자 1,000m, 남자 5,000m 계주 경기에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획득한 대표팀에게 트위터를 통해 "메달보다 더 찬란한 여러분의 열정과 노력이 있기에 다음을 기약하고 아쉬움을 달래본다"며 "넘어진 선수들의 몸도 마음도 다치지만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국민의 가슴 속에 오래도록 남을 감동과 기쁨을 안겨준 우리 쇼트트랙 선수들, 정말 고맙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남자 500m에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따낸 황대헌·임효준에게는 축하 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은 "불운 속에서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서로 다독여주는 모습들은 당당하고 아름다웠다"고 위로를 아끼지 않았다.

쇼트트랙 남자 500m결승, 여자 1,000m 결승, 남자 계주 5,000m 결승전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이 전종목 결승에 오르는 데 성공했으나,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획득하는데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