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헌·임효준 남자 500m서 은·동 획득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심석희·최민정 `안타까운 충돌`

넘어지는 선수들. 위로부터 서이라, 임효준, 심석희, 최민정 (사진=연합뉴스)

골든데이로 기대됐던 22일 밤 평창 동계 올림픽 남자 500m결승, 여자 1,000m 결승, 남자 계주 5,000m 결승전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이 전종목 결승에 오르는 데 성공했으나,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를 획득하는데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쇼트트랙 남여 전종목 결승에 진출한 대한민국 대표팀은 먼저 남자 500m 결승전에서 황대헌, 임효준 선수가 은메달과 동메달을 따내며 남자 개인전 전 종목에 걸쳐 메달을 따내는 쾌거를 이룩했다.

특히 이 두 선수가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이며 1,2위로 통과한 준결승에서 전이경 SBS 해설위원은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가장 인상깊은 경기로 남을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조해리 해설위원도 "남자 500m도 이제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 경기였다."며 자랑스러워 했다.
하지만 한국 쇼트트랙의 평창 동계 올림픽 마지막 밤은 많은 아쉬움을 남겼다.

여자 1,000m 결승전에서 최민정 선수와 심석희 선수가 서로 충돌하며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하지만 최선을 다한 레이스를 펼친 두 선수에게 배기완 캐스터와 전이경 해설위원은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조해리 해설위원은 "최민정 선수가 약간 절뚝이는 모습을 보였는데 부상이 아닌지 모르겠다"며 걱정되는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마지막 남자 계주 5,000m에서도 임효준 선수가 아쉽게 넘어지며 4위를 기록, 대한민국 쇼트트랙 대표팀의 질주는 끝을 맺었다. 하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했고, 서로를 격려하고 위로하며 'One Team'의 모습을 보인 남,녀 대표팀에 많은 국민들도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전이경은 시청자들에게 "결과와 상관없이 선수들이 흘린 땀방울을 기억해달라"고 말해 감동을 줬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이날 쇼트트랙 경기 중 응원을 위해 찾은 배우 이병헌 이민정 부부가 중계 카메라에 잡혀 눈길을 끌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