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기대를 모았던 쇼트트랙 '골든데이'가 무산됐다. 충격의 '노(No) 골드 데이'로 끝을 맺었다.

22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와 남자 500m·5000m 계주에선 기대했던 금메달이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

남자 500m에서 황대헌(부흥고)이 은메달을, 임효준(한국체대)이 동메달을 나란히 거머쥔 것으로 아쉬움을 달래야 했다.

앞서 여자 1000m와 남자 500m 예선에서는 김아랑(한국체대), 심석희(한국체대), 최민정(성남시청)과 서이라(화성시청), 임효준, 황대헌이 모두 조 1위로 예선을 통과하며 메달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남자 5000m 계주도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결승에 진출해 12년 만의 정상 탈환 기대감이 커졌다.

그러나 이날 심석희와 최민정이 나란히 진출한 여자 1000m 결승에서는 두 선수가 충돌해 넘어지며 금·은·동메달을 모두 다른 나라 선수에게 내주는 결과가 나왔다.

이어진 남자 5000m 계주에서도 안타까운 상황이 재연됐다. 김도겸(스포츠토토)-곽윤기(고양시청)-임효준-서이라 순으로 뛴 남자 대표팀은 출발 직후 선두에 섰다가 이후 중국에 선두를 내주고 2위로 레이스를 이어갔다. 하지만 임효준이 넘어지면서 4위로 뒤쳐졌다.

결국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이번 대회 최고의 골든데이로 기대를 모았던 이날 경기에서 금메달을 하나도 추가하지 못한 채 아쉽게 경기를 마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