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황대헌(19·부흥고)이 드디어 첫 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대헌은 22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m 결승에서 결승선을 두번째로 통과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금메달은 중국의 우다징이 획득했다.

이번 은메달로 황대헌은 생애 첫 올림픽에서 첫 메달을 따냈다.

황대헌은 역대 최강 전력이라고 자부하는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에서도 가장 메달 기대를 모은 선수였다. 한국 선수 중 500m 월드컵 랭킹이 제일 높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올림픽 무대에서 메달을 따는 것은 쉽지 않았다. 첫 1500m 결승에서는 넘어지며 눈앞에서 메달을 놓쳤다. 두 번째 1000m 레이스에선 준준결승에서 결승 지점 앞에서 넘어졌고 실격됐다.

하지만 황대헌은 세 번째 도전에선 메달을 목에 걸었다.

5살 때 황대헌은 가족들과 빙상장에 놀러 갔다가 스케이트를 처음 접했다. 롤모델은 러시아로 귀화한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과 이제는 고인이 된 노진규(1992∼2016)였다.
안양 안일초등학교와 부림중학교 재학 시절엔 전국 대회에서 금메달을 휩쓸며 국가대표의 꿈에 한 발짝 한 발짝 다가갔다.

황대헌은 2016-2017시즌 ISU 월드컵 시리즈를 앞두고 발표된 국가대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선발전 이후 불법도박혐의로 기소된 남자 선수 3명이 대표팀에서 제외되고 차순위였던 황대헌이 극적으로 8명 대표팀의 막차를 탄 것이었다.

실제 월드컵 출전 엔트리에선 후순위였으나 박세영과 서이라가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하면서 후보선수였던 황대헌에게까지 기회가 왔다.

그는 힘겹게 얻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미국 솔트레이크시티에서 열린 2차 월드컵 1000m 준준결승에서 아직 깨지지 않은 1분20초875의 세계신기록을 작성했고,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열린 6차 대회에선 1000m 금메달을 차지했다.

가능성을 증명한 황대헌은 지난해 4월 대표 선발전에서 임효준에 이어 2위를 차지하며 남자 대표팀의 에이스로 자리 잡았다.

네 차례의 월드컵에서는 3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