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기 소속사 “성추행 의혹? 명백한 루머, 강력대응 방침” 1차 입장
2차 발표땐 "조민기, 앞으로 진행될 경찰조사에 성실히 임할 예정"
경찰, 성추행 관련 내사 착수

조민기 "'성추행 의혹'은 명백한 루머"

배우 조민기(53)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증언이 쏟아지자 '사실 무근. 강경대응' 방침을 밝혔던 소속사가 다음날인 오늘 조민기가 경찰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민기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배우 조민기에 대한 성추행 관련 증언들에 대해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면서 "배우 조민기는 앞으로 진행될 경찰조사에 성실히 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인 조민기가 현재 출연중인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하차한다는 것도 발표했다.

앞서 제기된 조민기 성추행 의혹 및 교수 면직 의혹에 대해 청주대학교 측은 "학생들의 피해 상황 때문에 중징계를 의결했다. 교수 품위손상으로 인해 28일 면직한다"고 공식적으로 말했다.
조민기가 "제자들을 격려한 것 뿐이다"라고 해명하자 신인배우 송하늘을 비롯한 다수의 학생들이 "조민기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것이 맞다"고 구체적인 상황을 밝히고 나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충북지방경찰청은 논란이 불거지자 21일 조민기의 여학생 성추행 의혹에 대해 내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음은 1차 소속사 공식입장과 2차 공식 입장 전문.

<1차>윌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오전 매체를 통해 보도된 배우 조민기의 성추행 관련 공식입장 전달드립니다.
먼저, 기사화된 내용 및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는 성추행 관련 내용은 명백한 루머입니다.
또한, 교수직 박탈 및 성추행으로 인한 중징계 역시 사실이 아닙니다.
지난 해 초부터 학교 내에 조민기에 대한 확인 안 된 구설이 떠돌기 시작했으나, 피해자도 없이 떠도는 소문이라 처음에는 깊게 신경 쓰지 않았습니다. 이후 관련 내용이 익명 신문고를 통해 대학 측에 알려지게 되었고, 불특정 세력으로부터 언론에 알리겠다는 협박을 받은 조민기는 결백을 밝히기 위해 법적 조치 진행 여부도 생각하였으나, 가장 먼저 이로 인해 상처를 입을 가족들을 지키고 싶었던 마음과 상대방이 학생이라는 점을 고민하여 최대한 대학 측에서 진상규명을 해주기를 요청 하였습니다.
동시에 대학 선배로서, 또 교수로서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추문에 휩싸인 것 자체에 회의감과 자책감을 느껴 바로 사표를 제출하였으나, 대학 측에서 진상규명 후에 수리가 가능하다고 보류하다 이후로도 신문고 내용의 피해자와 제보자가 나타나지 않는 상황이 이어져 현재는 사표가 수리된 상황입니다.
위와 관련된 학교 측의 조사 중, 수업 중 사용한 언행이 수업과 맞지 않는다는 대학의 자체 조사 결과에 따라 ‘3개월 정직’의 징계를 받은 조민기는 도의적 책임감을 가지고 스스로 사표를 제출한 것일 뿐, 보도된 학교측의 성추행으로 인한 중징계는 사실이 아니며 이러한 학교측의 입장에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입니다.
이미 스스로 반성하고 자숙하고자 책임을 지고 강단에서 내려온 조민기에게 연예인이라는 점을 악용, 의도적인 악성 루머를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양산한다면 한 가족의 가장에게, 또한 한 가정에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입힌 위법행위에 대하여는 엄중하고 단호하게 대처를 하고자 합니다.
또한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근거한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부탁 드립니다.

<2차> 안녕하세요, 윌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배우 조민기에 대한 성추행 관련 증언들에 대해 소속사는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습니다.
이에 소속사 차원에서 이뤄지는 확인을 넘어 더욱 명확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판단,
배우 조민기는 앞으로 진행될 경찰조사에 성실히 임할 예정입니다.
또한,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은 하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 들에게 불편함을 드린 점 사과 드립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