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 공여 혐의로 구속된 신동빈 롯데 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대표이사직에서 사임했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21일 임시이사회를 열어 신 회장의 대표이사 사임안을 승인했다. 앞서 신 회장은 구속에 따른 책임을 지고 사임 의사를 밝혔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쓰쿠다 다카유키 단독대표 체제로 바뀔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에선 기업 경영자가 구속되면 물러나는 게 관례라 신 회장이 이사회의 해임 결정 전에 사임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의 사임으로 일본 롯데가 한국 롯데와 별개로 독자적으로 움직이거나, 한국 롯데에 주주권을 행사해 경영에 관여할 가능성이 생겼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호텔롯데를 통해 한국 롯데 계열사 지분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