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최근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일본 롯데의 지주사인 일본롯데홀딩스가 21일 이사회를 개최했다.

일본롯데홀딩스는 이날 오후 2시부터 도쿄(東京) 신주쿠(新宿)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신 회장의 대표이사직 해임안 등의 안건을 논의했다.

일본에서는 회사 경영진이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받으면 책임을 지고 이사직에서 사임하는 것이 일반적이어서 일본롯데홀딩스가 이날 이사회에서 신 회장의 대표이사직 해임을 결의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국 롯데그룹의 지주회사격인 호텔롯데의 지분 99%를 보유한 일본롯데홀딩스는 현재 신 회장과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 사장이 공동 대표를 맡고 있다.

롯데 안팎에서는 일본 기업의 관행에 따라 일본롯데홀딩스가 이번 이사회에서 쓰쿠다 사장을 단독 대표로 선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신 회장이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직은 유지할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하다.

일본에서는 기업 경영진이 기소되면 공식 직함을 내려놓는 것이 일반적이다.

일각에서는 신 회장이 이날 이사회 전에 사의를 표명했다는 설도 흘러나온다.

이에 대해 롯데는 신 회장이 연말연시 일본을 방문해 일본롯데 임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실형을 선고받으면 사의를 표명하는 일본 관행에 관해 얘기한 것이 와전된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