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블록체인협회는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거래소 회원사 33개사 중 21개사를 대상으로 다음 달 자율규제위원회 심사를 한다고 21일 밝혔다.

심사에 참여하는 업체는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고팍스, 에스코인 등이다.

협회는 거래소 설립요건, 투자자 보호 방안 등 지난해 12월 발표한 자율규제안을 준수했는지를 심사한다.

추가로 심사를 요청하는 업체는 다음 심사에 참여시킬 예정이다.

협회 관계자는 "안전한 암호화폐 시장 조성을 위한 회원사들 의사를 존중한다"며 "엄격하고 공정한 자율규제 심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