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정현 펍지 CMO]

인기 배틀로얄 게임 '배틀그라운드' 개발사인 펍지 주식회사가 라이엇게임즈 권정현 e스포츠커뮤니케이션 본부 총괄 상무를 영입했다.

21일 게임톡 취재결과, 권정현 상무는 최근 라이엇게임즈를 퇴사하고 펍지 서울 사무소로 출근한 것으로 확인됐다. 권정현 상무는 EA 코리아 마케터로 게임 업계에 발을 들인 이후 비벤디게임즈 코리아, 블리자드 코리아 등을 거쳐 2011년 라이엇게임즈에 입사했다.

권정현 상무는 7년간 몸을 담은 라이엇게임즈 한국 지사에서 온라인게임 '리그오브레전드(롤)'의 e스포츠를 정착시킨 인물이다. 그는 '스타크래프트' 승부 조작 파문과 후속 인기작의 부재로 국내 e스포츠 업계가 침체기를 겪던 시기, 신작인 '리그오브레전드'를 통해 e스포츠 활성화를 이끌었다.

특히 그는 2014년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일명 '롤드컵'이라고 불리는 '리그오브레전드 월드챔피언십' 개최로 글로벌 e스포츠 활성화에 힘을 보탰으며, e스포츠 저변에 깔린 게임에 대한 대중들의 부정적인 인식을 해소하는데 앞장서 왔다.

이번 권정현 상무의 영입을 통해 펍지는 국내에 난립한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 리그를 보다 체계를 갖추는 한편, '배틀그라운드'의 글로벌 e스포츠화에 힘을 실을 예정이다. 펍지 내 권정현 상무의 보직은 CMO(최고마케팅책임자)다.

펍지 관계자는 "권정현 CMO는 펍지에서 마케팅, 홍보, e스포츠 모두 총괄할 계획이다"며 "담당하는 조직이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본부라 구체적인 부분은 내부적으로 정리가 돼야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황대영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yilsim@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