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은 제 2금융권의 채용비리 관련 내부 고발을 적극 유도하고 있다며 신뢰성·경중에 따라 현장점검을 실시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20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신년기자간담회에서 "현재 2금융권에 대한 채용비리를 접수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금감원은 2금융권의 특성 등을 감안해 올해 계획된 금융회사 내부통제 부문 검사 시 채용실태 점검을 병행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금감원 측은 "다만 제2금융권의 회사 수(총 980여개)와 검사인력을 감안할 때 은행권과 같은 일제점검은 어렵다"며 "금융회사 규모 또는 공채 채용 인원 수 등을 고려해 대상을 선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금융사의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노력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주요 국가들도 금융사의 취약한 지배구조 운영이 금융소비자를 도외시하는 문제로 귀결됨을 인식하고 감독을 강화하는 추세"라며 "자격을 갖춘 금융사 경영진이 건전한 조직문화 및 내부통제의 책임을 지고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금감원은 금융사의 내부통제·리스크관리 및 성과평가·보상체계 등의 소프트웨어적 운영 실태를 밀착 점검해 감독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금감원은 사외이사 및 경영진의 선임과 경영판단에 대한 자율성은 전적으로 보장돼야겠지만, 금융사의 고의적인 자료제출 지연 및 허위자료 제출 등 검사방해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대처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금융사 스스로 금융질서를 준수하고 고객 보호에 최선의 가치를 두는
경영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내부통제 체계를 개선하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금감원은 거시감독국을 금융감독연구센터로 확대 재편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수석
부원장 직속으로 운영되며, 그 장은 선임국장을 임명할 예정이다.

금감원 측은 "학술적 뒷받침을 통해 금융산업 발전을 선도하는 수준 높은 금융감독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관점에서 금융감독 철학을 발전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