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민유라-알렉산더 겜린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아리랑'으로 마무리했다. 한복을 변형한 의상이 눈길을 끈다.

20일 오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에서 민유라-겜린 조는 소향의 '홀로 아리랑'에 맞춰 연기를 펼쳤다.

이날 기술점수(TES) 44.61점, 예술점수(PCS) 41.91점을 합쳐 86.52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 댄스 점수 61.22점을 합친 총점은 147.74점을 기록했다.
첫번째 과제는 겜린이 제자리에서 민유라를 들어 올리는 스테이셔너리 리프트(레벨4)를 안정적으로 성공한 후 두 선수가 원형으로 이동하는 서큘러 스텝 시퀀스(레벨3)에 이어 난도 높은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도 잘 마무리했다.

이들은 싱크로나이즈드 트위즐(레벨2)도 한국적인 느낌을 살려 표현했고, 대각선으로 이동하는 다이어고널 스텝 시퀀스(레벨3)에 이어 겜린이 민유라를 들고 도는 로테이셔널 리프트(레벨3)까지 수행했다.

코레오그래픽 스피닝 무브먼트와 코레오그래픽 댄스 리프트까지 9가지 과제를 모두 수행한 민유라와 겜린은 관중들에게 큰 호응을 받으며 연기를 마무리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