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몬' 김희선

배우 김희선이 훈남 남편과의 운명같은 첫 만남을 고백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올리브 '토크몬'에 출연한 김희선은 "신랑과 첫날 키스를 했다"고 화끈하게 털어놨다.

김희선은 "술 마시는 자리에 노래방에 대타로 우리 오빠가 왔는데 말이 없는 모습이 너무 멋있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1차에서 헤어지고 3차에서 다시 만났다. 키스 후에 남편이 셔츠를 찢었다. 몸이 좋았는데 너무 보여 주고 싶었던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우리 부부는 멕시코 스타일"이라며 "만난지 3일만에 시부모님께도 인사도 드렸다. 연애 할 때 결혼할 것 처럼 사랑했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