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영상] '리틀 포레스트' 류준열이 혼밥하게 된 이유

배우 진기주가 류준열이 영화 촬영장에서 혼밥(혼자 먹는 밥의 줄임말)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전했다.

20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리틀 포레스트’ 언론시사회가 열린 가운데 배우 김태리, 류준열, 진기주, 임순례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류준열은 동료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지방에서 숙소생활 하면서 서로 가까워졌다.아침은 저 혼자 먹었고, 저녁은 함께 먹었던 기억이 난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자 옆에 있던 진기주가 웃으며 그럴 수 밖에 없었던 사연을 말했다. 진기주는 “류준열 씨가 해뜨기 전에 아침 식사를 하셨다. 새벽에 밥을 먹었다. 김태리 씨와 저는 일반적인 아침 식사 시간에 밥을 먹었다”고 전했다.

이에 당황한 류준열은 "어렸을 때부터 갓 지은 밥을 좋아했고 따뜻한 밥을 먹을 때를 알아야 연기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아서..."라며 말 끝을 흐렸다.

‘리틀 포레스트’는 시험, 연애, 취업 등 뭐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혜원(김태리 분)이 모든 것을 뒤로 한 채 고향으로 돌아와 오랜 친구인 재하(류준열 분), 은숙(진기주 분)과 특별한 사계절을 보내며 자신만의 삶의 방식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2월 28일 개봉 예정이다.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영상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