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최근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일본 롯데의 지주사인 일본롯데홀딩스가 21일 이사회를 개최한다.

20일 롯데에 따르면 일본롯데홀딩스는 21일 이사회를 열고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고 구속된 신 회장의 거취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이사회가 갑자기 잡힌 것은 아니다. 롯데 관계자는 "이미 예정됐던 일정"이라고 설명했다. 신 회장의 거취 등에 대한 포괄적인 논의 가능성도 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한국 롯데그룹의 중간지주회사격인 호텔롯데의 지분 99%를 보유한 일본롯데홀딩스는 현재 신 회장과 쓰쿠다 다카유키 사장이 공동 대표를 맡고 있다. 롯데 안팎에서는 일본 기업의 관행에 따라 일본롯데홀딩스가 이번 이사회에서 쓰쿠다 사장을 단독 대표로 선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신 회장이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직은 유지할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하다.

일본에서는 기업 경영진이 기소되면 공식 직함을 내려놓는 것이 일반적이다. 일본롯데홀딩스의 단일 최대주주는 지분 28.1%를 보유한 광윤사다. 신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여온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50%+1주의 지분을 보유한 광윤사 최대주주다. 광윤사의 뒤를 이어 종업원지주회(27.8%)와 일본 롯데 계열사(20.1%) 등이 주요 주주다.

신 전 부회장은 신 회장의 실형 선고 직후 낸 입장문을 통해 신 회장의 일본롯데홀딩스 대표이사직 사임과 해임을 촉구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