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실업그룹의 건축물 배관자재 계열사인 정산애강의 ‘소방용 합성수지(CPVC) 배관’이 업계 최초로 소방청 산하 한국소방산업기술원(KFI)이 시행한 품질제품심사를 통과했다.

CPVC는 기존 PVC 파이프의 열에 약한 단점을 개선한 제품으로 소방용 스프링클러 배관재 등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잇따른 대형 화재 여파로 건축물 내 소방용 스프링클러 설치 의무화가 추진되고 있는 만큼 향후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KFI 품질제품심사는 최근 1년간 품질 불량률이 2% 이하인 업체만 신청할 수 있다. 정산애강은 같은 기간 품질 불량률 0%를 기록한 데 이어 3개월에 걸친 깐깐한 테스트도 모두 통과했다.

이 회사는 국내 아파트 배관 자재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신진용 정산애강 대표는 “이번 CPVC 심사 승인을 계기로 국내는 물론 중국과 인도 베트남 등 해외시장 공략에도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