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월 임시국회 정상화하기로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파행 중인 2월 임시국회를 정상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에 권성동 법사위원장의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이 불거지면서 파행으로 치달았던 임시국회가 13일만에 정상화된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법사위원장 거취 문제로 우리당 법사위원들의 퇴장이 있었고, 법사위가 파행하며 법안심사가 중단됐다"며 "집권여당의 원내대표로 국민에게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한국당은 국회가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지키는 민생 법안에 대해선 하루빨리 국회가 정상화되길 바란다”며 “우 원내대표가 국민에게 송구스러운 마음을 표했기 때문에 이제 어떠한 문제제기도 하지 않겠다. 이 시간 이후로 국회 정상화에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개헌 문제와 관련해서는 여야가 첨예한 입장차이를 드러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개헌 테이블을 가동해야 할 시점"이라고 했지만 김성태 원내대표는 "대통령 직속 기구인 정책기획위원회에서 개헌안을 마련하는 것은 국회에서 논의되는 개헌안은 참고사항으로만 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또 "국회가 개헌 논의의 중심이 되게끔 문재인 대통령에게 관제 개헌 시도 중단을 요청해달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