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이윤택 성추문 공개사과 기자회견 현장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이윤택 전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사과했다. 하지만 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법적 절차를 따져야 한다며 부인했다.

이 전 감독은 19일 오전 명륜동 30스튜디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를 드린다. 부끄럽고 참담하다. 제 죄에 대해서 법적 책임을 포함해 그 어떤 벌도 받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았다. 이 전 감독은 "폭력적이거나 물리적인 제압은 없었다. 법적 절차가 진행되면 성실히 임하겠다"고 했다.

이 전 감독은 연희단거리패 단원에게도 사과했다. 그는 "단원들이 항의할 때 다시 그러지 않겠다고 매번 약속을 했는데, 번번이 내가 그 약속을 지키지 못 했다. 그래서 이런 큰 죄를 짓게 됐다"고 했다.

또 "극단에서 18년간 관습적으로 일어난 아주 나쁜 형태의 일이었다"면서 "어떨 때는 나쁜 짓인지 모르고 저질렀을 수 있고, 어떤 때는 죄의식을 가지면서 제 더러운 욕망을 억제하지 못했다"고 인정했다.
'성폭행이 아닌데 왜 피해자에게 사과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이 전 감독은 "폭력적이고 물리적인 방법을 사용하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돌고 있는 성폭행 논란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닌 것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해당 문제에 대해 이날 진위를 밝힐 수 없는 만큼, 법적 절차를 진행해서 사실과 진실이 밝혀진 뒤 처벌을 받을 것이 있으면 응당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이 전 감독의 기자회견이 끝난 뒤 김소희 연희단거리패 대표는 "연희단거리패를 오늘 부로 해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사흘동안 단원들과 많이 이야기를 나눴는데 도저히 용납이 안 된다. 왜냐면 관객들의 사랑을 많이 받았기 때문"이라며 "이 전 감독 사태에 대해서는 자체적으로 진상을 조사해서 피해자에게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7일 한국극작가협회는 이 전 감독을 회원에서 제명한다고 밝혔다. 또 각종 연극 단체에서도 이 전 감독 사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영상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