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곡가 겸 가수 주영훈이 일반인 몰카 및 조롱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주영훈은 19일 자신의 SNS에 "경솔한 행동이 누군가에게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을 못 했습니다. 죄송합니다. 반성하겠습니다"라고 사과글을 게재했다.

주영훈은 지난 18일 SNS에 "김종국이 부릅니다. 제자리걸음"이라는 글과 함께 일반인이 수영하는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는 주영훈 아내와 딸의 목소리도 들어가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수영장에서 튜브를 끼고 수영을 하고 있는 일반인의 모습이 담겨 있다. 물 속에서 힘껏 팔다리를 휘저어보지만 튜브의 부력 탓에 계속 한자리에 서 있는 모습이다.

해당 글에 주영훈의 아내 이윤미는 "정말 등장부터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지. 가운 입으시고 아들 튜브같은거 들고오시더니 저렇게 귀엽게 수영하시고"라는 댓글을 달았으며, 지인들 역시 "직찍이시군요. 유튜브에 올려봐요" 등의 댓글을 달며 함께 조롱했다.

논란이 일자 결국 주영훈은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