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팝 가수 에드 시런, 홍보 영상속 욱일기 사용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중 일본 전범기(욱일기) 응원을 퇴치하자는 캠페인을 주도해 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팀이 영국 출신 세계적인 팝 가수 에드 시런의 홍보 영상에 욱일기 디자인을 사용했다고 19일 밝혔다.

서 교수는 "올림픽 및 월드컵 등 세계적인 스포츠 행사때 마다 등장하는 욱일기 응원을 퇴치하고자 제보를 받아오던 중 뜻밖에 한 네티즌을 통해 에드 시런의 욱일기 사용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문제의 발단은 지난 12일 에드 시런의 1백만명이 넘는 팔로워를 보유한 인스타그램 계정에 팟캐스트를 홍보하는 영상속에 욱일기 디자인을 사용하면서 시작됐다.
에드 시런의 항의 및 비난 댓글이 이어지자 결국 게시물은 삭제했지만 별다른 해명은 내놓지 않고 있다.

이에 서 교수는 "무조건적인 비난과 비판만 할 것이 아니라 이번 일을 통해 에드 시런에게 욱일기가 무엇이 문제인지를 정확하게 알려줘 다시는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에드 시런의 다양한 SNS계정을 통해 욱일기에 관한 영어영상을 보내는 한편 뉴욕타임스의 욱일기 광고 등을 모아 나치의 하켄크로이츠와 의미가 같다는 내용의 항의서한도 보냈다"고 덧붙였다.

햔편 서 교수팀은 지난 4년 전 세계적인 팝 가수 저스틴 비버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하는 사진을 올려 큰 논란이 된 후, 비버의 SNS계정을 통한 정당한 항의 및 서한을 보내 신사의 문제점을 짚어주기도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