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파 선수들 전면배치…5~8위 순위결정전

연합뉴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스위스와 다시 경기를 펼친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은 18일 낮 12시 10분 관동하키센터에서 스위스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5∼8위 순위 결정전 1라운드를 벌인다.

단일팀은 지난 10일 스위스에 0-8로 대패했다. 스위스는 단일팀이 속한 B조에서 3전 전승으로 1위를 차지했으나 A조 4위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과 4강 플레이오프에서 2-6으로 패해 5∼8위 순위 결정전으로 떨어졌다.

이번 경기에서 단일팀은 1라인을 박종아-이진규-최지연-박채린-엄수연으로 구성했다. 기존 1라인 공격수인 최유정이 3라인으로 내려가고 최지연이 전진 배치됐다.
2라인은 해외파로 구성됐다. 박은정(캐롤라인 박)-랜디 희수 그리핀-대넬임-박윤정(마리사 브랜트) 등 김희원을 제외하고는 전원 캐나다·미국 출신 선수들이 호흡을 맞춘다.

3라인은 최유정-한수진-김은향(북한)-박예은-김세린으로, 4라인은 김향미(북한)-조수지-고혜인-정시윤-진옥(북한)으로 이뤄졌다.

북한 선수는 김은향, 김향미, 진옥 등 총 3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