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여자 쇼트트랙 1500m 금빛 질주…김아랑 4위
'충돌 불운'에도 동메달, 서이라…함께 넘어진 임효준 4위

금메달리스트 최민정 /사진=연합뉴스

최민정(20·성남시청)이 500m 실격의 아쉬움을 1500m 금메달로 시원하게 날려버렸다. 남자 1000m에선 서이라(26·화성시청)가 값진 동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17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 출전한 최민정은 2분24초948의 기록으로 1위에 올라 올림픽 챔피언이 됐다.

자신의 첫 올림픽 데뷔 무대였던 여자 500m 결승에서 실격 판정으로 메달을 눈앞에서 날린 최민정은 두 번째 도전에서 금메달을 따내 평창올림픽에 나선 한국 선수단의 여자 선수로는 1호 금메달리스트가 됐다.

함께 결승에 오른 2014년 소치 대회 여자 3000m 계주 금메달리스트인 김아랑(고양시청)은 2분25초941를 기록, 킴 부탱(캐나다·2분25초834)에게 0.107초 차로 동메달을 내주고 아쉽게 두 대회 연속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결승선 통과하는 최민정 /사진=연합뉴스

최민정과 김아랑은 결승에서 이탈리아의 강자로 여자 500m 금메달을 따낸 아리안나 폰타나, 500m 동메달리스트 킴 부탱, 중국의 에이스 리진위 등과 박빙의 승부를 펼쳤다.

최민정과 김아랑은 출발신호와 함께 나란히 4~5위 자리를 지키면서 중위권에서 천천히 기회를 엿보면서 선두권의 뒤를 추격했다.

13바퀴 반을 도는 1500m 경기에서 힘을 빼지 않고 차분히 기다린 최민정과 김아랑은 욕심을 내지 않고 11바퀴째 마침내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4위 자리에 있던 최민정은 빠르게 스피드를 끌어올려 외곽으로 치고 나가서 순식간에 선두로 올라섰다.

최민정은 마지막 바퀴까지 치열하게 따라붙은 리진위에게 추월을 허용하지 않고 그대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자신의 생애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민정과 함께 스퍼트에 나선 김아랑은 끝내 3위 킴 부탱을 따라잡지 못하고 4위에 그쳐 동메달 획득을 눈앞에서 놓쳤다.

경기 후 최민정은 "대표팀과 연맹, 여러 기관에서 선수들이 좋은 성적 거둘 수 있게 지원과 응원을 해줬다. 주변 분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마지막으로 최민정은 "엄마, 나 금메달 땄어! 이제 가족 여행가자"라고 기쁨을 드러냈다.

2014 소치 동계올림픽 1500m 은메달리스트 심석희(21·한국체대)는 경기 도중 미끄러져 아쉽게 예선에 탈락했다.

동메달 획득한 서이라 /사진=연합뉴스

남자 쇼트트랙 1000m에서 서이라(화성시청)가 결승에서 넘어지는 불운 속에서도 극적인 동메달을 추가했다. 함께 넘어진 임효준(한국체대)은 4위로 골인했다.

서이라는 17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남자 1000m 결승에서 1분31초619의 기록으로 사뮈엘 지라드(캐나다), 존-헨리 크루거(미국)에 이어 세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임효준은 1분33초312 만에 4위로 들어왔다.

서이라와 임효준은 이날 결승에 동반 진출해 최민정(성남시청)에 이은 한국 네 번째 금메달 기대감을 높였으나 결승에서 함께 넘어지는 불운으로 금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두 선수는 출발 후 3·4위 자리에서 나란히 선두를 넘보고 있었으나 마지막 한 바퀴를 남기고 맨 뒤에서 달리던 사오린 샨도르 류(헝가리)가 무리하게 추월을 시도하다 임효준과 충돌했다.

임효준은 넘어져 펜스 쪽으로 밀려났고 서이라도 넘어진 임효준에 부딪혔으나 얼른 중심을 잡고 일어나 3위로 골인했다.

1000m 세계랭킹 1위인 류는 실격 처리됐으나, 결승인 탓에 임효준은 구제를 받지 못한 채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비록 실력에 비해 아쉬운 메달 색이긴 하지만 지난 시즌 세계선수권대회 챔피언인 서이라는 생애 첫 올림픽 출전에서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넘어지는 임효준과 서이라 /사진=연합뉴스

결승까지 도달하는 과정도 극적이었다.

지난 13일 예선에서 중국 한톈위의 반칙 여파로 3위로 골인해 예선 통과가 무산될 위기를 맞았던 서이라는 한톈위의 반칙이 인정되며 구제를 받아 준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준준결승에서는 임효준, 황대헌(부흥고)과 모두 같은 조에 만나는 대진 불운이 작용했으나 서이라는 막판 스퍼트로 1등으로 골인하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에서도 후반 스퍼트로 결승 진출에 성공한 서이라는 마지막 순간 넘어지는 불운 속에서도 빠르게 일어나 메달을 거머쥐었다.

이날 경기 직후 서이라는 "(한국 선수들간의 대결이) 너무 일찍 오지 않았나 싶다"며 "준결승 정도였으면 어느 정도 마음의 준비를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3명이 다 같이 선의의 경쟁을 해서 누가 됐든 축하해주자는 생각으로 마음 편하게 임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1,500m에서 아쉬운 준결승 탈락에도 "꿀잼이었다"며 '긍정왕'의 면모를 보였던 서이라는 "여기 있는 것만으로도 즐겁고 감사하다"며 "마음껏 즐기고 가고 싶다"고 말했다.

힙합을 좋아하는 서이라는 이번 대회에서 메달을 따면 자작 랩을 선보이겠다는 공약을 내세운 바 있다. 서이라는 '랩을 보여줄 때가 됐느냐'는 질문에 "랩은 영감이 와야 한다"고 쑥스럽게 웃으며 "경기 다 끝나고 열심히 준비해서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남은 500m와 계주 경기에 대해서는 "계주는 무조건 잘 타고 싶다"며 "500m는 선수로서 목표는 당연히 금메달이지만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 보여드리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