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설 당일인 16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 양방향이 극심한 정체를 보이고 있다. 정체는 자정 전후에 풀릴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5시 승용차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서울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6시간 20분, 목포 5시간 20분, 광주 5시간, 울산 6시간 10분, 대구 5시간, 대전 3시간 30분, 강릉 3시간 50분, 양양 3시간 20분 등이다.

서울에서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5시간 50분, 목포 5시간 20분, 광주 4시간 40분, 울산 5시간 40분, 대전 3시간 10분, 대구 4시간 40분, 강릉 3시간 10분, 양양 2시간 40분 등이다.

도로공사는 정체가 서울 방향은 다음날 오전 2∼3시께, 지방 방향은 이날 자정을 전후해 해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전국 고속도로 예상 교통량은 537만대로 지난해 설날(520만대)보다 다소 늘었다.

오후 4시 30분 현재 지방에서 수도권 방향으로 귀경한 차량은 25만대이고 자정까지 19만대가 더 들어올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에서 지방 방향으로 진출한 차량은 30만대이고 자정까지 15만대가 더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오후 5시부터 점차 교통량이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설날 교통량은 매년 명절 당일 교통량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