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방송 캡처)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올림픽 데뷔전인 체코와의 경기에서 1대2로 아쉽게 패했다. 하지만 대표팀은 경기 내내 체코와 접전을 이어가면서 명승부를 펼쳤다.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15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A조 조별리그 체코와 1차전에서 1대2로 졌다.

대표팀은 1피리어드에서 체코를 앞질렀다. 7분34초에 조민호가 선제골을 터뜨리면서 선전했다.

하지만 반격에 나선 체코에게 숏핸디드(우리 선수 퇴장으로 인한 수적 열세) 골을 허용했다. 체코의 코바르는 레픽이 골문앞으로 연결한 퍽을 슈팅으로 마무리하면서 골을 성공시켰다.
한국은 1피리어드 15분41초에 파워플레이(상대 선수 퇴장으로 인한 수적 우위) 기회를 잡았지만, 오히려 체코에 역전골을 내줬다. 체코의 레픽은 자신의 슈팅이 골리 맷 달튼에 맞은 후 골문 앞으로 흐르자 재차 슈팅으로 밀어 넣어 득점했다.

한국은 2피리어드 5분8초에 또한번 파워플레이 상황을 얻었고 체코를 상대로 거센 공격을 펼쳤다. 하지만 상대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2피리어드 들어 양팀의 치열한 승부가 이어지면서 거친 신경전이 펼쳐지기도 했다.

3피리어드에서도 양팀은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다. 한국은 3피리어드 들어 잇달아 파워플레이 기회를 잡으면서 꾸준한 공격을 펼쳤다. 골리 맷 달튼도 38세이브로 선방했다. 1분2초를 남겨 놓고 골리도 공격에 나서는 초강수를 띄웠지만, 끝내 동점골을 내지 못했다.

한국은 17일 같은 장소에서 스위스(7위)를 상대로 첫 승에 도전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