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북한 응원단이 15일 첫 야외 응원에 나섰다.

이날 오전 평창 용평 알파인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대회전 경기에서 북한 응원단 70여명은 북한 김련향 선수를 응원했다. 강한 햇볕에 북한 응원단은 선글라스를 낀 채 관중석에 나왔다.
이들은 '옹헤야' '배우자' '쾌지나칭칭나네' 등을 부르며 분위기를 띄웠다. 응원단이 '우리는'을 선창하면 남측 관중이 '하나다'를 외치는 등 '우리 민족끼리' '조국 통일' 등의 구호를 남북 응원단이 함께 외치는 모습이 연출됐다.

남측 강영서, 김소희 선수가 슬로프를 내려올 때는 한반도기를 흔들고, 참가선수 81명 중 마지막에 나온 김련향의 경기 때는 인공기를 흔들었다.

평창동계올림픽 경기에서 북한 응원단의 야외 응원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날 용평 알파인 경기장을 찾았으나 악천후로 경기가 취소돼 응원하지 못했다. 지난 12일에도 알파인스키 경기에서 첫 야외 응원을 선보일 예정이었으나 경기가 강풍으로 연기되며 응원이 무산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