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일본 경기에서 단일팀이 아쉬운 패배를 한 뒤 최지연(왼쪽부터), 신소정, 박채린 선수가 서로 위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올림픽에서 최초로 결성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코리아'가 넣은 역사적인 첫 골 퍽이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명예의 전당으로 향한다.

단일팀은 전날 강원도 강릉의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일본에 1-4로 패했지만, 대회 3경기 만에 올림픽 첫 골을 터트렸다.

0-2로 뒤진 2피리어드 9분 31초에 한국계 혼혈 선수인 랜디 희수 그리핀이 미국 입양아 출신인 박윤정(마리사 브랜트)의 패스를 맞아 역사적인 첫 골을 기록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에서 아이스하키·아이스슬레지하키 종목 담당 부팀장(deputy manager)으로 일하는 현종범(독일이름 마틴 현)씨는 "그 퍽이 IIHF 사무국에 즉시 전달되도록 했다"며 "IIHF는 이 퍽을 명예의 전당에 전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이주민 2세대로, 독일 아이스하키 프로리그 사상 최초의 아시아 선수였던 현씨는 "IIHF도 이 퍽이 얼마나 역사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지 이미 알고 있었다"며 "이 퍽은 이제 역사의 한 부분"이라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