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1차 주행에서 윤성빈, 김지수가 선전하며 스켈레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스켈레톤은 1928년 스위스 생모리츠 동계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었다가 위험성 때문에 정식 종목에서 제외됐다. 2002년 미국 솔트레이크 동계올림픽부터 정식 종목으로 복귀했다.
경기 방식은 1200m 이상의 경사진 얼음 트랙을, 머리를 앞에 두고 엎드린 자세로 질주하면 된다. 썰매 좌우 손잡이를 잡고 직선 코스로 약 40m를 달려 가속을 붙인 후, 썰매에 엎드려 주행을 시작한다. 어깨, 무릎을 통해 조종하며 4차례 주행을 시도해 합산한 시간으로 순위를 결정한다. 썰매 평균 시속은 120km/h에 다다르며, 가속이 붙은 상태에서 14개가 넘는 커브를 활주한다.

썰매 종목 중 유일하게 남녀 개인종목으로 이루어진 스켈레톤은 아주 적은 기록 차에 의해 순위가 달라진다. 초를 다투는 경기인 만큼, 빠른 스타트와 순조롭게 주행을 풀어가는 능력이 중요하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평창, 김한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