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일본의 식민 지배를 옹호하는 발언을 한 미국 내 올림픽 주관방송사 NBC 해설자 조슈아 쿠퍼 라모가 뒤늦게 사과했다. 사과방식도 육성이 아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트위터를 통해서였다. 전 국민을 분노하게 한 망언을 한 것에 대한 사과로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라모는 1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를 통해 “평창올림픽 개막식 도중 제 발언에 불쾌감을 느꼈을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잊혀서는 안 될 한국 역사의 한 부분을 무시하거나 무례한 언급을 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고 적었다.

그는 지난 9일 평창올림픽 개회식 중계에서 "일본이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강점했지만, 모든 한국인은 발전 과정에서 일본이 문화와 기술,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고 말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후 이에 대한 국내외 비난이 일자 NBC는 이틀 만인 11일 스포츠 케이블 자회사 NBCSN을 통해 ”한국인이 모욕감을 느꼈음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발표했다. 이어 12일에는 라모를 더는 이번 대회 기간 출연시키지 않겠다고 밝혔다.
타임지 기자 출신인 라모는 미국 내에서 아시아 전문가로 활동하는 인물이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도 해설을 맡았다. 국제컨설팅 회사 ‘키신저 어소시에이츠’ 공동 최고경영자인 그는 스타벅스와 페덱스 이사로 등재돼 있다. NBC의 사과와 라모 해설자 퇴출 결정 이후에도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그가 이사로 등재되어 있는 스타벅스에 대한 불매운동 조짐까지 보이자 이번엔 라모가 뒤늦게 직접 나섰다. 그는 ”평창올림픽은 개최국 한국이 그동안 이룩한 성과와 미래에 대한 찬사다. 한국은 고유한 가치와 경험을 바탕으로 특별하고 강력하며 중요한 발전을 이뤘다”며 “한국은 소중한 친구와 추억이 있는 곳이다. 저의 부주의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에 유감이다. 남은 기간 평화와 화합의 정신을 상징하는 성공적인 올림픽이 되길 바란다”고 글을 마쳤다.

라모가 직접 사과글을 올린 건 지난 9일 개회식 이후 5일 만이다. 이에 대해 “라모가 여론의 눈치를 보다가 진정될 기미가 보이지 앉자 뒤늦게 직접 나선 것 아니냐” “트위터 글을 통한 사과는 성의가 없다” “진심어린 사과가 아니다” 등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평창=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