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리우드 영웅 영화 '블랙 팬서'가 개봉 첫날 63만명이 넘는 관객을 모았다. 설 연휴에 맞춰 나온 다른 영화들을 압도적 차이로 제쳤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블랙 팬서는 전날 1449개 상영관에서 63만483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이 기록은 '스파이더맨: 홈커밍'(54만5000명)과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62만2000명)을 넘는 기록이다.
전날 함께 개봉한 강동원 주연의 '골든슬럼버'가 16만1514명으로 2위에 올랐다. 한 주 앞서 상영을 시작한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이 7만2063명으로 뒤를 이었고, 정우 주연의 시대극 '흥부'는 첫날 4만3627명을 모으는 데 그쳤다.

블랙 팬서의 매출액 점유율은 65.0%에 달했다. 좌석 점유율 역시 46.5%로 골든슬럼버 28.5%, 조선명탐정 20.8% 등을 압도했다. 블랙 팬서는 이날 예매점유율에서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