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DSCC 집계…4분기 스마트폰 비중 90%, TV는 5%

지난해 4분기 전세계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시장 매출액이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15일 미국 디스플레이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디스플레이 서플라이 체인 컨설턴츠(DSCC)'에 따르면 작년 4분기 올레드 패널 매출은 총 88억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무려 120% 증가했다.

전분기에 비해서도 62%나 증가한 수치로, 이로써 작년 전체 시장 규모는 총 232억달러로 전년 대비 57% 성장했다.

부문별로는 휴대폰용 패널 매출이 79억5천만달러로 전체의 90%에 달했으며, TV 패널은 4억3천800만달러로 5%를 차지했다.

작년 전체로는 휴대폰용과 TV용 매출이 각각 203억달러, 13억달러를 기록했다.

이밖에 스마트워치, 자동차, 노트북, 태블릿, VR, 터치바, 모니터 등에도 올레드 패널이 사용됐으나 시장 비중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별로는 스마트폰용 등 중소형 패널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삼성전자가 작년 4분기 시장점유율 90%를 기록해 가장 높았고, '올레드 TV패널의 강자' LG디스플레이가 9%로 그 뒤를 이었다.
BOE와 티안마 등 중국 업체들을 중심으로 다른 기업들도 올레드 패널을 생산하고 있으나 작년 4분기 기준으로 0.5% 이상 점유율을 차지한 곳은 없었다.

올레드 패널의 주요 고객사는 양대 스마트폰 생산업체인 삼성전자, 미국 애플과 올레드 TV 진영을 주도하는 LG전자였다.

작년 4분기에는 아이폰X를 출시한 애플이 전체 구매량의 52%를 차지했으며,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각각 30%와 5%였다.

그러나 작년 전체로는 삼성전자가 47%로, 애플(29%)보다 많았다.

DSCC는 보고서에서 "작년 올레드 패널 시장의 급성장은 애플 아이폰X 출시와 연말 올레드TV 판매 호조 등에 따른 것"이라면서 플렉서블 패널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