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및 해외 1위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가 2위 이하 서비스들과 큰 간격으로 격차를 벌리고 있다.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앱(APP) 분석 전문 업체 '와이즈앱' 통계 조사 결과 암호화폐 관련 앱의 주간 사용자수 부문에서 1위 업비트가 2위 대비 44.7% 이상 높은 수치를 보였다고 14일 밝혔다.

업비트의 2월 1주차 사용자수는 118만9501명으로 2위 82만2063명과 약 36만명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3위 11만5449명, 4위 3만8384명과 비교했을 때는 각각 9배(930%), 30배(2999%) 이상까지 간격을 벌린 것으로 나타났다.

업비트의 독주 체제는 올해 1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2위 대비 1월 2주차에 17.4% 높았던 업비트는 3주차 19.4%, 4주차 36.3%로 치솟기 시작하다 2월 1주차에 44.7%까지 격차를 보였다.

뿐만 아니다. 1인당 평균 사용시간 또한 차이가 확연하다. 2월 1주차 기준 업비트의 평균 사용시간은 2시간23분으로 해당 지표 기준에서의 2위 1시간9분, 3위 45분, 4위 10분 업체들과 상당한 차이를 기록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업비트가 뛰어난 사용성을 바탕으로 한국은 물론 해외 시장에서도 선두로 나아가며 세계적 브랜드로 거듭난 만큼 앞으로도 최고의 보안 및 안정적인 거래 환경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업비트는?
지난해 10월 공식 출범한 암호화폐 거래소다. 세계적 암호화폐 거래소인 비트렉스와의 독점 제휴를 통해 120개 코인, 214개 마켓을 제공하며 한국 암호화폐 거래 환경을 글로벌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업비트는 출범 2개월 만에 한국 및 세계 무대에서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박명기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pnet21@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