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말까지 피해접수 "지원기준 엄격하게 적용"

경북 포항에서 11일 발생한 규모 4.6 여진에 따른 개인 주택과 건물 피해가 갈수록 늘고 있다.

14일 포항시에 따르면 오후 5시 현재 읍·면·동 별로 접수한 주택 등 개인시설 피해신고는 여진 발생 나흘 만에 1천1건으로 증가했다.

전날 914건보다 87건이 많고 피해신고는 갈수록 늘 것으로 예상한다.

학교를 비롯한 공공시설 54건을 포함하면 전체 시설물 피해는 1천55건에 이른다.

인명피해는 43명으로 이 가운데 입원한 사람은 4명에서 3명으로 줄었다.

포항시 관계자는 "대부분 경미한 피해지만 읍·면·동마다 매일 피해신고를 하려는 시민이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이달 말까지 신고를 받은 뒤 엄격하고 철저한 조사와 점검으로 피해가구를 선별하기로 했다.

주택이나 건물에 금이 간 경우 균열 폭 1㎜ 이상, 길이 30㎝ 이상일 때만 적은 피해(소파)로 인정해 1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작년 지진 때 지원금을 받았거나 가전제품과 창고, 담장 등 주거용이 아닌 시설피해는 지원하지 않는다.

이상달 도시안전국장은 "피해신고를 한다고 모두 지원받는 것은 아니다"며 "신고가 너무 많고 기준도 모호해 이번에는 엄격하게 기준을 적용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이재민은 현재 193가구에 410명이다.

흥해체육관에 397명이 머물고 있고 포항 시내 모텔에서 13명이 임시로 생활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