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이연수가 파격 반전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싱글송글 노래자랑’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배우 이연수는 엄정화의 ‘초대’를 부르며 무대를 꾸몄다.

붉은색의 과감한 무대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오른 이연수는 그간 보여줬던 청순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섹시 이미지를 발산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과감하면서도 난이도 높은 안무들도 완벽하게 소화하는 모습에 청춘들도 눈을 떼지 못했다.

이연수의 무대를 본 ‘불타는 청춘’ 멤버들은 “누가 봐도 스승이 김완선이다. 이연수의 재발견”이라며 감탄했다.

이연수는 “내가 무대 공포증이 있다. 몸치였는데 부단히 노력해서 열심히 했구나 만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