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철수' 교감 있었나 주목

"GM의 고강도 자구책 없이는
정부 지원 없다고 분명히 해야"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GM 운영을 놓고 한국 정부와 기싸움을 벌이는 와중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GM 철수를 기정사실화하는 듯한 발언을 해 귀추가 주목된다. GM이 미국 제조업 유턴 정책을 펴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교감 아래 철수를 준비하는 수순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의회 상하원 의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정말 중대한 발표”라며 “GM이 한국에서 디트로이트로 돌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거론하던 중 “공정한 협정으로 바꾸기 위해 협상할 것”이라며 “하지만 우리가 그걸 하기 전에 GM이 벌써 디트로이트로 돌아오게 됐다. 내가 대통령이 되지 않았으면 이런 소식은 듣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일각에선 GM이 한국 공장 폐쇄 이후 생산 시설까지 미국으로 옮기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GM과 한국GM은 지난 13일 경영난을 겪는 한국GM 자구 노력의 일환으로 한국GM 군산공장을 5월 말까지 폐쇄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는데도 한국 정부는 이렇다 할 대책을 내놓지 못한 채 시간만 허비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정부는 14일 관련 부처 실무자들을 불러 대책회의를 열었지만 아무런 결과를 내놓지 못했다. “실사 후 손실 분담을 정하겠다”는 13일 발표에 대해서도 정부가 한국GM의 경영책임을 묻기도 전에 사실상 지원을 전제로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김일규 기자/워싱턴=박수진 특파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