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실내활동이 늘면서 이웃 간 층간 소음 분쟁도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 ‘층간소음 전문 컨설팅단’이 2014년 4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접수한 상담 민원 2579건을 분석한 결과다. 민원은 2015년 5월 73건, 6월 52건, 7월 42건, 8월 25건으로 감소하다가 12월 57건, 이듬해 1월 76건, 2월 85건 등 겨울에 급증했다. 2016년에도 월별 민원 건수는 비슷했다. 민원 중에는 ‘뛰거나 걷는 소리’가 56.5%로 가장 많았다. 이어 ‘망치질·가구 끌기·문 여닫는 소리’(8.6%)와 ‘반려동물 짖는 소리’(4.6%)가 뒤를 이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