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 8.1% 보유… 배당확대 등 요구 포석
도시가스업체 삼천리(108,500500 -0.46%)의 3대 주주인 미국계 투자회사 브랜디스인베스트먼트파트너스가 경영 참여를 전격 선언했다.

브랜디스는 14일 “단순 투자에서 경영참여로 지분 보유 목적을 변경했다”고 공시했다. 브랜디스가 보유한 삼천리 주식은 33만693주로 지분율은 8.16%다. 다음달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제안을 통해 배당확대 등 주주가치 개선을 요구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업계는 풀이하고 있다.

가치투자를 표방하는 브랜디스는 1974년 설립된 투자사로 글로벌 시장에서 약 300억달러 규모의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국내에선 삼천리 외에도 빙그레 지분 7.14%를 보유 중이다.

삼천리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이 작년 9월 말 현재 32.4%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안정적인 경영권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지만 3대 주주의 경영 참여 선언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삼천리는 1955년 고(故) 이장균 회장과 고 유성연 회장이 공동창업한 삼천리연탄기업사로 출발해 현재 창업주 2세인 이만득·유상덕 회장 일가가 똑같이 16.2%씩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단일 주주로는 유 회장이 가장 많은 12.3%를 쥐고 있다. 이 회장 지분은 8.3%다.

삼천리는 브랜디스가 주주제안을 내놓을 경우 절차에 따라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결격사유가 없으면 주주총회 의안으로 올려 절차에 따라 의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삼천리는 2012년에도 소액주주들의 배당확대 요구를 주주총회 안건으로 올린 적이 있다. 이 안건은 부결됐다.

이태호 기자 thlee@hankyung.com
한국경제 마켓인사이트 기업재무팀 이태호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