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스켈레톤 천재' 윤성빈(24·강원도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윤성빈은 15일 오전 10시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리는 남자 스켈레톤 1차 주행에 출전한다. 2차 주행은 오전 11시 30분에 시작한다. 다음 날 오전 9시 30분에는 4차, 오전 11시 15분에는 4차 주행에 나선다.

한국은 지금까지 썰매를 포함한 모든 설상 종목에서 한 번도 올림픽 메달을 따본 적이 없다.
윤성빈은 2017∼2018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7차례 월드컵에서 무려 금메달 5개, 은메달 2개를 목에 걸었다. 윤성빈은 29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가장 유력한 금메달 후보다. 썰매가 유독 홈 이점이 큰 종목이라는 점도 윤성빈의 금메달 가능성을 높인다.

윤성빈은 13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슬리이딩센터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공식 연습 3·4차 주행에서 나란히 50초81, 50초99를 기록하면서 전체 2위에 오른 뒤 "(트랙이) 좀 더 쉬워진 느낌이다. 얼음 상태가 워낙 좋다. 경기 때 기록도 좋을 것 같다"고 만족스러워 했다.

윤성빈이 15, 16일 이틀간 열리는 남자 스켈레톤 경기에서 1~4차 주행 기록을 모두 합산해 가장 빠른 기록을 낼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