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본격적인 귀성길 정체가 시작됐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서울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주요 고속도로 하행선 정체가 오전 10시쯤 시작돼 늦은 밤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오후 5∼6시께 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7.8㎞, 부산 방향은 51.8㎞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주행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통영 방향 48.1㎞, 서울 외곽순환고속도로 판교(구리) 방향 6.3㎞와 판교(일산) 방향 10.5㎞도 정체가 발생 중이다.

오후 3시에 승용차로 서울(요금소 기준)에서 목포까지는 7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측됐다. 부산까지는 6시간40분, 광주까지는 6시간, 울산이나 대전까지는 4시간30분, 대구까지는 4시간, 강릉까지는 3시간, 양양까지는 2시간50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는 오후 2시 기준 차 26만 대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떠났고, 자정까지 20만 대가 추가로 나갈 것으로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