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이후 선수촌 지역에서 소셜 데이팅 앱 사용량이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글로벌 소셜 데이팅앱 틴더(Tinder)는 지난 9일 개막식 이후 선수촌에서의 틴더 사용량이 일일 평균 348% 증가했다고 밝혔다. 틴더는 전세계 196개국에서 이용되고 있는 위치 기반 글로벌 소셜 앱이다. 근처에 위치한 사용자들의 프로필이 마음에 들거나 관심이 있으면 오른쪽으로 스와이프, 관심이 없다면 왼쪽으로 스와이프하면 된다. 쌍방으로 호감을 표시한 사용자끼리 매칭되면 앱 상에서 대화가 가능하다.

틴더에 따르면 개막식 이후 선수촌에서 상대에 대한 호감 여부를 선택하는 스와이프의 전체 수는 571%, 오른쪽으로 스와이프해 호감을 표시한 수는 565%, 매칭 수는 6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패스포트(Passport) 기능을 사용해 자신의 위치를 선수촌으로 설정한 사용자 수는 무려 18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패스포트는 틴더 앱에서 자신이 갈 곳의 위치를 임의로 설정해 해당 지역 주변 여행객 및 현지인의 프로필을 볼 수 있는 기능이다. '패스포트' 기능을 이용한 사용자의 국가 별 비율은 미국이 가장 높았으며, 스웨덴, 영국, 캐나다, 스위스가 그 뒤를 이었다.

틴더는 지난 2014년 소치에서도 사용량이 급증한 바 있다. 미국의 스노보드 스타이자 여자 스노보드 슬로프스타일 금메달리스트인 제이미 앤더슨(Jamie Anderson)은 당시 US 위클리와의 인터뷰에서 선수들이 애용하는 앱으로 틴더를 꼽기도 했다.

한편, 틴더는 지난 2월 9일부터 2주간 선수촌 내 사용자들에게 프리미엄 유료 서비스인 '틴더 골드(Tinder Gold)' 무료 체험 기회를 제공 중이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beck@gametoc.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