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덕행 인턴기자] 최민정의 실격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동메달을 차지한 킴 부탱(캐나다)에 대한 국내 팬들의 SNS 위협이 거세지자 캐나다 스포츠 당국이 나섰다.

캐나다 매체 CBC는 13일 (현지시간) `쇼트트랙 500m 동메달 수상자 킴 부탱이 성난 한국 팬들에게 위협적인 메시지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킴 부탱은 13일 치뤄진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4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최민정의 실격 판정을 받으면서 동메달을 차지했다.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식리뷰에 따르면 최민정은 킴 부탱을 제치고 올라가는 상황에서 임페딩 반칙을 저질렀다는 이유로 실격을 당했다.

최민정의 실격과 함께 동메달을 따며 환호하는 킴 부탱의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히면서 킴 부탱의 인스타그램에는 수천 개의 비난 댓글이 달렸다. 대부분 욕설과 함께 킴 부탱을 비난하는 내용이었다.
CBC는 킴 부탱의 아버지 피에르 부탱이 라디오 캐나다에 출연해 `캐나다 스케이팅 협회로부터 전화를 받았다`며 `'킴 부탱에 관련된 상황은 캐나다기마경찰(RCMP)과 캐나다올림픽 위원회, 스포츠 연맹이 처리하고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CBC는 또한 `한글로 쓰인 댓글들은 부탱이 아니라 심판을 비난 했다`며 `'심판을 욕해야 한다. 선수는 잘못이 없다'는 댓글이나 '한국인으로서 미안하다'는 댓글도 있었다`고 소개했다.

한편, 현재 여자 1000m 와 1500m를 남겨 놓고 있는 킴 부탱은 지속적인 욕설로 인해 현재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news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