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국 체육상 "렴대옥이 자꾸 크고 있어서 걱정" 웃음

사진=연합뉴스

"렴대옥이 크지 말아야 하는데 점점 커지고 있어서 걱정입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일국 북한 체육상은 14일 오전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페어 쇼트프로그램이 열린 강릉아이스링크를 찾아 이날 경기에 나선 한국의 김규은-감강찬 조와 북한의 렴대옥-김주식 조의 경기를 관전했다.

도 장관과 김 체육상은 경기장의 올림픽 패밀리석에 나란히 앉아 담소를 나누면서 출전자들의 경기를 지켜봤다.

특히 이날 경기장에는 방남한 북한 응원단도 렴대옥-김주식을 응원하기 위해 관람석을 찾아 국내외 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도 장관은 김 체육상과 경기를 보는 동안 페어 경기는 물론 스포츠 전반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 갔다.

둘은 렴대옥-김주식이 연기 준비를 위해 링크에 오르자 큰 박수로 함께 환영했고, 곧바로 북한 응원단에서 "렴대옥! 김주식!"을 외치는 소리를 듣고는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소리가 들리는 방향을 쳐다보며 또다시 박수를 보냈다.

자연스럽게 도 장관과 김 체육상의 대화 중심은 북한 페어조로 모였다.

김 체육상은 도 장관에게 "렴대옥-김주식이 얼마 전 열린 4대륙선수권대회를 다녀왔다"라며 "3월 이탈리아에서 예정된 세계선수권대회에도 출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도장관이 "피겨 페어는 여자 선수의 체구가 작아야 남자 선수가 들어 올리기 쉬운데 김규은은 중학교 때부터 몸이 많이 성장해서 고민이라고 하더라"고 말하자 김 체육상도 웃으면서 "렴대옥도 크지 말아야 하는데 점점 몸이 커지고 있어서 걱정"이라고 웃으면서 화답했다.

올림픽 공식정보 웹사이트인 '마이인포 2018'에 따르면 1999년생인 렴대옥의 키는 149㎝이다.

동갑인 김규은은 160㎝로 렴대옥보다 11㎝나 크다.

도 장관은 또 김 체육상에게 "렴대옥의 나이가 19살인데 경기에 나온 선수들 가운데 어린 편이라서 4년 후에는 기량이 더 좋아져서 메달 가능성도 있을 것"이라고 칭찬하기도 했다.

도 장관은 8월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준비상황을 물었고, 김 체육상은 "지금 준비하고 있다. 돌아가면 빨리 신청해야 한다. 체육성 부상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올림픽위원회 대표단은 지난해 12월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제18차 아시아경기대회 선수단 단장 회의에 참석하는 등 발 빠르게 준비하고 있다.

도 장관은 2시간 30여 분 동안 경기를 관전한 뒤 김 체육상 일행과 함께 경기장을 떠났고, 이날 예정된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일본전도 함께 관전할 예정이다.

한편, 도 장관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공동 입장과 단일팀 논의가 이뤄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 "아직 북측과 그런 이야기를 나누지는 않았다. 정부 차원에서도 구체적인 이야기가 없다"라며 "우선 동계올림픽부터 잘 치러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