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JTBC ‘착하게 살자’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착하게 살자’ 방송화면 캡처

JTBC ‘착하게 살자’의 바른생활남 박건형이 뜨거운 눈물을 펑펑 쏟았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착하게 살자’ 5회에서는 출연자들과 신분을 숨기고 수감 생활 중인 언더커버 교도관 사이 감정의 골이 폭발한다.

그동안 출연진들과 언더커버 교도관 사이에는 크고 작은 갈등이 계속되고 있었다. 좀처럼 간극을 좁힐 수 없었던 이들이 꽁꽁 숨겨뒀던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비로소 서로의 진심을 확인한다.
이날 까칠한 언더커버 교도관 박민철은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문을 열며 방 분위기를 무겁게 만든다. 교도소 안에서 상대적으로 출연진들이 편하게 지내 보인다는 것. 박건형은 이 과정에서 그동안 말하지 못한 속내를 털어놓으며 많은 눈물을 쏟아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된다.

4번방을 뜨거운 눈물로 적신 박건형의 고백과 언더커버 교도관 사이에서 벌어진 사건의 전말은 16일 오후 9시 JTBC ‘착하게 살자’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