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스피지수가 사흘째 상승세를 이어가 장중 2420선을 회복했다.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가 지수를 끌어올리고 있다.

14일 오전 11시9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22.02포인트(0.92%) 오른 2417.21를 기록 중이다.

전날 미국 뉴욕증시 주요지수는 동반 상승해 3거래일 연속 오름세를 나타냈다. 이 가운데 코스피는 2410선을 회복하며 장을 시작했고, 장중 상승폭을 키워 한때 2420선도 되찾았다. 이후 차익실현 매물이 출회되며 상승폭을 다소 줄인 상태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1112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하며 이틀째 '사자'에 나섰다. 기관이 328억원 매수 우위를 나타내고 있다. 개인은 1333억원 매도 우위를 나타내고 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207억원 순매수)와 비차익 거래(124억원 순매수)를 합해 331억원 매수 우위로 집계됐다.

대다수 업종이 오름세다. 전기전자 업종이 외국인과 기관 매수세가 동반 유입되며 2%대 오르고 있다. 의약품, 운수창고, 운수장비 등의 업종 상승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시총 상위 종목군은 대부분 오름세다. 대장주 삼성전자(49,600100 +0.20%)가 2%대 강세를 나타내며 사흘 연속 상승하고 있다.

셀트리온(272,0002,000 +0.74%)이 자체 개발 바이오시밀러(바이오 의약품 복제약)에 대해 유럽의약품청(EMA)으로부터 판매허가를 받았다는 소식에 4%대 강세다.

코스닥지수는 하루 만에 반등했다. 현재 코스닥은 4.89포인트(0.59%) 오른 834.28을 기록 중이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이 480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하고 있다. 외국인도 82억원 매수 우위다. 기관은 444억원어치 주식을 순매도하고 있다.

시총 상위 종목은 동반 상승하고 있다.

한편,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0.80원(0.07%) 내린 1083.70원에 거래되고 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기자 오정민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