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중국이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를 첫 외국계 위안화 청산은행으로 지정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이날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JP모건을 미국 내 위안화 청산결제은행으로 지정한다고 발표했다.

중국이 아닌 외국 은행이 위안화 청산은행으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위안화 청산은행이란 중국 본토 밖에서 위안화로만 표시된 대금을 청산·결제하는 은행으로, 국가 간 환전소 역할을 한다.

인민은행은 국가당 한 개의 은행을 청산은행으로 지정했고, 그동안 중국계 은행의 해외 지점들이 이런 역할을 전담해왔다.

사진=연합뉴스

미국에서는 중국은행의 뉴욕지점이 지난 2016년부터 위안화 청산업무를 맡았다.
JP모건은 지난해 미국 은행으로는 처음으로 중국 은행 간 채권시장에서 회사채를 인수할 수 있는 권한을 중국 당국으로부터 허가받은 바 있다.

중국이 외국계 은행을 첫 위안화 결제은행으로 지정한 데에는 위안화 국제화를 노리는 중국의 야심이 숨어있다.

청산은행의 출범은 그 국가에서 채권 발행 등 위안화의 직거래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위안화는 중국 당국의 자본유출 규제에 따라 현재 인기를 잃어가는 상황이다.

전 세계 결제에서 중국 위안화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15년 8월 2.79%에서 지난해 12월 1.54%로 크게 떨어졌다.

다국적 은행 스탠다드차타드의 선임 이코노미스트인 딩솽은 "이는 위안화 국제화와 자본시장 개발에 중요한 행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