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북한 대표단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남북협력기금에서 28억6000만원을 집행하는 방안을 14일 의결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9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재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대표단 참가 관련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했다.

지원 규모는 28억6000만원으로, 평창올림픽 계기에 방남한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예술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의 체류 지원용이다.

통일부는 "평창동계올림픽대회를 계기로 방남하는 북한 대표단과 관련하여, 방남에 필요한 편의를 제공하고 문화협력사업을 진행하는 데 소요되는 경비를 남북협력기금으로 지원하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고위급대표단과 예술단은 일정을 마치고 귀환했고 응원단과 태권도시범단 등이 남측에 체류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