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추진 앞서 국제·국내여건 조성해야…대야소통 필요"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는 14일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군산을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행정·재정·금융 지원을 신속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 간담회에서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1만여 명 가까운 근로자가 차가운 길거리에 내몰리게 됐고, 군산 경제가 파산 상황에 직면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한국GM의 경영위기 경고음은 수년 전부터 나왔는데도 공장 폐쇄라는 최악의 결과가 발생해 안타깝다"며 "정부는 선제대책 없이 수수방관했다.

문재인 정부의 구호뿐인 일자리 대책으로 국민은 실업 폭탄에 울고 있고, 문재인 정부의 일자리는 신기루가 됐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며 범정부 대책기구를 통한 특단의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어 박 공동대표는 남북정상회담이 거론되는 등 한반도 정세 변화에 대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조성을 위한 문재인 정부의 정교한 외교전략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초보 운전자가 아니라 프로 운전자로서, 모범 운전자로서 실력을 보여줘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복원을 위한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 남북정상회담이라는 것을 부인하지 못한다"며 "바른미래당은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초당적으로 협력 대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다만 박 공동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남북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조급하게 서두르지 말고 확고한 국제 공조체제 완비 등 국제적·국내적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면서 "그 어느 때보다 빈틈없는 한미동맹 공조, 미국을 설득하는 진지한 외교적 노력이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나아가 "북한 특사와 문재인 정부가 어떤 논의를 했는지 야당에 설명하고 협조를 구해야 한다"며 "남북정상회담 추진과 관련해 야당과의 적극적인 소통·협치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박 공동대표는 또 포항 지진피해와 관련, "지난해 큰 지진에 이어 계속된 여진으로 고통받는 이재민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포항시민이 하루빨리 지진피해에서 벗어나 일상에 복귀하도록 국회 차원의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