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은평구 수색 일대가 지각변동하고 있다. 수색역과 상암DMC 주변으로 개발이 속속 이뤄져 주변 모습이 크게 변하고 있어서다. 이곳에 일찍이 자리 잡은 단지가 ‘수색동 대림한숲타운’이다.

‘수색 e편한세상 대림한숲타운’으로도 불리는 이 단지는 대림산업이 2003년 7월 준공했다. 총 976가구로 규모가 큰 편이다. 지상 최고 15층 15개 동으로 이뤄져 있다. 입주민 자녀는 공립 수색초등학교에 배정된다. 건폐율 23%에 용적률 252%를 적용받았다.
단지 뒤편으로 고양 향동지구와 맞닿은 산이 있어 등산이나 산책하기 좋다. 인근에 수색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등이 있다. 최근 3개월 내 전용 59㎡는 최고 3억 8000만 원에, 전용 84㎡는 4억 4500만 원에 손바뀜했다. 인근 중개업소에 따르면 전용 84㎡ 매물은 4억 5000만 원에 나와 있다. 전용 59㎡ 전세는 2억 6000만 원에 매물로 나와 있다.

아파트 입구 경사로가 조금 가파르고 공항철도 수색역과 디지털미디어시티역이 좀 먼 게 단점이다. 반면 아파트 주변이 재개발 움직임이 활발해 주변 환경이 크게 개선되는 게 호재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