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도어 잠금장치 및 BMW 다카타 에어백 결함

국토교통부가 벤츠코리아와 BMW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총 54개 차종 3,30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고 14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GLS 350d 4매틱 등 21개 차종 1,440대는 자동차 문 잠금장치 결함으로 운전자가 문을 내·외부에서 잠그더라도 좌측 뒷문이 잠기지 않아 차내 놓아둔 물건 등의 도난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종은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받을 수 있다.

BMW코리아가 수입 판매한 X6 x드라이브35i 등 33개 차종 1,862대는 2가지 리콜을 진행한다. X6 x드라이브30d 등 30개 차종 1,783대는 에어백(다카타社) 전개 시 인플레이터의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BMW C 650 스포츠 등 3개 이륜차종 79대는 계기판 소프트웨어 오류로 엔진 경고등 기능이 정상 작동되지 않아 운전자가 이를 인지하지 않고 계속 운행하면 엔진 고장 등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있다. 해당차종은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무상 수리((승용차)개선된 부품 교체, (이륜차)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비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벤츠코리아(080-001-1886), BMW코리아(080-269-2200(승용차), 080-269-5005(이륜차))로 문의하면 된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하이빔]한국지엠은 대마불사(大馬不死)가 될 것인가
▶ 기아차 K3 vs 현대차 아반떼, 준중형 쟁탈 돌입
▶ 한국지엠, 크루즈·올란도 "단종은 아직"
▶ 르노삼성, 스타렉스 겨냥 틈새공략 통할까
▶ [오너시승]QM3 부부의 '같은 차 다른 취향'②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