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리드 히트펌프’ 기술 작용
건조시간 줄이고 전기료 부담 최소

삼성전자(52,7001,300 +2.53%)는 국내 최대 건조 용량 14kg에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기술을 적용, 건조 시간과 전기료 부담을 획기적으로 줄인 건조기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제품은 세탁기보다 건조기 용량이 작아 사이즈가 큰 세탁물을 한 번에 건조하기 어렵다는 소비자 불편 사항을 적극 반영해 기존 9kg 모델의 115L 건조통 대비 대폭 확대된 207L 건조통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로써 많은 양의 세탁물은 물론 겨울철 두꺼운 이불까지 한번에 쉽게 건조할 수 있다.

또 신제품에는 기존 인버터 저온제습 방식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한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기술이 새롭게 적용됐다.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는 초반에 히터로 최적 온도에 빠르게 도달시킨 뒤 인버터 히트펌프로 건조하는 방식으로 대용량 세탁물도 빠르고 완벽하게 건조할 수 있는 삼성전자만의 차별화된 기술이다.

이 기술을 통해 스피드 모드 기준 59분만에 건조 과정을 마칠 수 있고, 특히 추운 겨울철에 외부 온도의 영향으로 건조 시간이 길어지는 우려를 해소할 수 있다.

또 에코모드를 사용할 경우 1회 건조 시 164원의 전기료밖에 들지 않아 소비자들의 경제적 부담도 줄여준다.
신제품은 이 밖에도 물과 세제 없이 생활 속 각종 유해세균을 99.99% 살균하고 집먼지 진드기를 100% 제거하는 ‘에어살균’ 기능이 적용돼 의류·이불 등을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또 직접 청소가 가능한 구조의 열교환기를 적용하고 간단하게 물만으로도 청소가 가능한 워셔블 필터를 추가해 오랫동안 성능저하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그 동안 소비자들의 호평을 받은 기존 제품의 다양한 편의 기능들도 채용했다.

▲이중으로 옷감 속 먼지와 보풀을 걸러주고 청소하기 간편한 대용량 ‘올인원 필터’ ▲드럼세탁기 위에 빈 공간 없이 직렬로 건조기를 설치할 수 있도록 한 전용 스태킹 키트 ▲12년 무상보증으로 안심하고 쓸 수 있는 인버터 모터와 컴프레서 등이 대표적이다.

IoT 기능도 한층 강화돼 ‘스마트싱스 (SmartThings)’ 앱을 통해 ▲옷감의 종류·색상·오염도에 따라 건조 코스를 추천하는 ‘건조 레시피’, ▲원하는 종료 시간을 설정할 수 있는 ‘건조 플래너’, ▲건조기 상태·사용 이력을 24시간 자동 진단하는 ‘홈케어 매니저’ 등의 기능을 제공해 제품을 스마트하게 관리해 준다.

신제품은 블랙 케비어, 이녹스, 화이트의 세 가지 색상으로 선보이며 출고가는 189만9000원~199만9000원이다. 삼성전자는 3월초 정식 출시에 앞서 14일부터 삼성닷컴과 주요 유통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 판매를 실시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