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은 14일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타운에서 창립 30주년 기념식을 열고 새 슬로건을 발표했다.

기념식에는 김수천 사장을 비롯해 임직원 250여명이 참석했으며 창립 30주년 유공자 7개 팀, 128명이 각각 단체·개인상을 받았다.

장기근속자 1천284명에 대한 포상도 이뤄졌다.

아시아나는 이날 "새로운 30년을 위한 슬로건"으로 'A Beautiful Way to the World'(세계로 가는 아름다운 길)를 제시했다.

새 슬로건에 대해 아시아나는 "고객, 투자자, 임직원 등 이해관계자들과 아름다운 동행을 하고 더 넓은 세계로 나가는 항공사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수천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아시아나의 창립은 27년간 이어진 국내 항공시장의 독점체제를 무너뜨려 시장에 경쟁의 새 바람을 불러일으켰다는 의의가 있다"며 "경영정상화를 통해 미래로 도약하는 경쟁력 있는 항공사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아시아나는 창립 30주년을 맞아 이달 15∼16일 인천공항에서 '포춘쿠키'를 나눠주고 기념사진을 찍어주는 행사를 한다.

창립 기념일인 17일에는 즉석복권 이벤트를 진행, 333명에게 동남아 왕복 항공권과 모형 항공기, 여권 지갑 등을 선물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