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기간에도 정부민원안내 전화인 국민콜110’을 통해 병원약국 정보와 교통상황 등 생활안내 및 행정기관 관련 민원상담이 24시간 가능하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설 연휴 기간인 15일에서 18일까지 국민콜 110을 정상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전국 어디서나 국번없이 110번을 누르면 고속도로나 국도의 지정체 구간, 대중교통 연장 운행시간과 같은 교통정보와 진료가능 병원당번 약국 등 의료 정보를 안내받을 수 있다,

또 불법 주·정차 단속문의 및 통행불편 신고 문의와 행정기관 업무 관련 일반 상담 및 전기·수도 고장, 학교폭력 등 각종 비긴급 신고상담도 가능하다.
특히, 설 연휴 동안 진행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 일정, 경기장 안내, 주변 숙박시설, 음식점 정보 및 주변 지역축제 등 다양한 내용을 안내받을 수 있다.

국민권익위는 주간 상담사 79, 야간 상담사 60명을 배치해 상담한다.

상담은 전화상담 뿐만 아니라 모바일 홈페이지(m.110.go.kr)를 통한 문자상담, 농아인을 위한 화상수화상담 및 온라인 채팅(www.110.go.kr), SNS(트위터:@110callcenter, 페이스북:110call)을 통한 실시간 상담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가능하다.

이성섭 국민콜110 팀장은 국민콜 110은 매년 약 293만 명이 이용하는 정부 대표상담 서비스로서 설 연휴에도 24시간 정상 운영되는 만큼 많은 국민들이 궁금한 사항이나 신고 관련 문의가 있을 때 언제든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